노벨회계법인 홈  사업 면허  노동법  각종 세금  서류미비자  학자금

학자금 빛 연체자 590만명, 연방정부 콜렉션 강화

학자금 대출에 대한 부담이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전국적으로 학자금을 갚지 못하는 학생들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이를 받아 내기 위해 콜렉션 에이전시를 고용하는 등 ‘빚과의 전쟁’을 선포했기 때문이다. 

최근 연방 교육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약 590만 명의 학생이 정부 지원 학자금을 12개월 이상 연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5년 전과 비교하면 약 3배 가량 증가한 것이다. 

관계자들은 학자금을 대출 받은 6명 중 1명은 이를 갚지 못해 채무불이행 상태가 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들이 연체한 학자금 빚은 약 760억 달러 규모로 이는 전국에 있는 2~4년제 대학의 1년 학비를 모두 합한 액수 보다 많은 것이다. 

학자금 대출 연체율은 2010년 이후 매년 10% 선을 유지하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8일 연방준비제도와 교육부 자료를 분석, 2010년 이후 크레딧카드나 주택모기지, 자동차대출은 연체율은 점차 줄어들고 있는 반면 학자금 대출은 소폭 줄었다가 다시 증가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학자금 대출 연체가 증가하자 정부도 특단의 조치를 내렸다. 콜렉션 에이전시 등을 고용, 학자금 빚 받아내기에 돌입한 것이다. 교육부는 연체된 학자금 빚을 받기 위해 2011회계연도에만 14억 달러 이상을 지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에선 콜렉션 에이전시의 독촉 전화가 이어져 매년 전화번호를 바꾸고 있다는 연체 학생들의 볼멘소리도 들려오고 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정부에서 받은 학자금의 경우 크레딧카드나 주택모기지 등 일반 금융기관의 대출과 달리 반드시 갚을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연체가 되기 전 조정 프로그램 등을 이용할 것을 권하고 있다. 정부는 빚을 받기 위해 세금 환급액이나 월급 등을 압류하는 방법 등을 쓸 수 있고, 실제로 채무 불이행된 금액 중 80% 가량을 받아 내고 있다. 크레딧카드 업체들이 채무불이행된 빚의 20% 정도만 받아내는 것과 비교하면 큰 차이다. 

한 대출기관 관계자는 “학자금 대출의 경우 25년간 급여의 15%를 지불한 뒤 나머지는 삭감해주는 조정 프로그램 등이 있다”며 “정보가 없어 채무 불이행까지 가는 경우가 많은데 상황에 맞는 조정 프로그램 등을 통해 채무불이행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중앙일보 2012-0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