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회계법인 홈  사업 면허  노동법  각종 세금  서류미비자  학자금

사업체 관련

크레딧 연장
비즈니스 장비 구입시, 구입가격의 50%를 첫해에 감가상각하는 "보너스 감가상각"이 연장되었다.
특별 공제 한도 500,000달러가 연장되었다.
에너지 크레딧 등, 대부분의 비즈니스 관련 크레딧이 연장되었다.

세율 인하
스몰 비즈니스 보호를 위해, 법인세 (사업소득세)율은 현행 최대 35%에서 28%로 낮추고, 새로운 시설에 투자하는 소규모 업체들에게는 각종 세제 혜택을 제공한다.

부양책
오바마 정부의 스몰 비즈니스 부양책은 지속될 전망이다. 오바마는 소규모 영세업자들에 대한 융자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세금공제 및 각종 혜택들을 지원해 고용증대의 효과를 노린다는 취지로 2010년 중소기업법(Small Business Jobs Act of 2010)을 발효시킨 바 있다. 일각에서는 지난 2년여간 법의 실효성이 없다는 이유로 이 법을 반대하고 있지만 정부가 개입해 스몰 비즈니스를 지원하는 정책 노선은 그대로 고수할 것으로 보인다. 

늘어나는 부담과 규제
2014년부터는 새로운 건강개혁법에 따라 스몰 비즈니스 업주들의 부담이 늘어날 전망이다. 오바마가 재선에 성공함에 따라 2014년부터 개인의 의료보험을 의무화 하는 건강개혁법(일명 '오바마 케어')이 적용되기 때문이다. 2015년부터는, 50인 이상의 풀타임 고용인을 둔 업체는 의무적으로 모든 직원들에게 의료보험을 제공해야 하며 이를 지키지 않으면 30명 초과 직원 1인당 2,000달러의 세금이 추징된다. 


한편, 사업주가 종업원의 학력증명서나 백그라운드체크를 하지 못하게 하는 등, 사업주에 대한 규제도 지속될 것이다. 

마일리지

자동차 마일리지 세금 혜택이 마일당 56.5센트로 변경된다. 이에따라 회사를 다니는 직원과 자영업자 등은 업무 용도로 자동차를 사용할 경우 운전거리 1마일당 56.5센트를 세금에서 공제받을 수 있다.

이외에 의료 목적이거나 이사 때문에 자동차를 사용했다면 이 역시 마일당 24센트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자선 목적으로 자동차를 사용했다면 마일당 14센트이다.